일부 시민 '구속 촉구' 시위…취재진 100여 명 '북적'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앞둔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 앞이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일인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 주변은 조용했으나 소환을 앞두고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날 아침 진보성향 원외 정당 회원 1명과 시민 2명만 자택 앞에서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펼쳐 들고 시위를 벌였다.

진보성향 원외 정당인 민중민주당(옛 환수복지당)은 '이명박 구속', '4자방(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 비리재산 환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이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시위에 나섰다.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 연합스

시민이라고 밝힌 원영진(56) 씨 등 2명은 "MB의 위법성과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것을 알리러 왔다"며 '감방 가기 딱 좋은 날', '가훈이 정직-이명박 감방 가즈아'라는 글귀를 새긴 현수막을 펼쳐 검찰의 이 전 대통령 구속을 촉구했다.

자택 앞 학동로 큰길가에는 이명박심판범국민행동본부의 '이명박 구속 촉구' 노숙 텐트가 설치돼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눈에 띄지 않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3월 검찰에 출석할 때 수백 명의 지지자가 삼성동 자택에 몰려 태극기·성조기 등을 들고 대규모 집회를 열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앞둔 14일 오전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이 전 대통령 측근인 자유한국당 권성동·김영우 의원과 안경률·최병국 전 의원,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은 이날 오전 7시 40∼50분 모습을 드러내고 자택 안으로 들어갔다.

경찰은 경호인력 3개 중대 240명을 배치해 자택 앞 골목을 통제하고 신분이 확인된 취재진과 일부 주민만 드나들 수 있도록 조치했다. 자택 앞에도 펜스를 설치하고 포토라인을 마련해 취재진이 자택 입구 쪽으로 근접할 수 없도록 막았다.

취재진은 방송사마다 2∼4대씩 카메라를 동원하는 등 100여 명이 몰려 자택 앞을 포위하듯 취재망을 짰다.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께 자택을 나서 자동차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진보단체들은 서울중앙지검 앞에서도 집회와 기자회견을 열어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요구할 계획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자택과 서울중앙지검 앞을 합해 13개 중대 1천여 명의 경호인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예정된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서 취재진이 이 전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