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장과 1시간 면담

#‘日 패싱’ 불안감 탈피 안간힘
아베 “文대통령 리더십에 경의
北, 비핵화 위한 대화 실천해야”
서훈 “한일 간 협력 매우 중요”

#‘일본인 납치문제’ 빠지자 당혹
정권 운명 바뀔 수 있는 인권문제
전날 徐원장 “논의 없었다” 전하자
아베, 예정시간 넘기며 소통 신경
13일 서훈 국정원장이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급격하게 변화하는 한반도 정세에 대해 13일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남북한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권이 주도하는 대화무드에 일본이 방치되는 불안감을 돌파하기 위해 ‘대화’를 공개 지지하면서도 ‘비핵화’를 전제로 견제의 여지를 남긴 것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한반도 정세에 일본측 이해가 걸린 북한의 일본인납치 문제가 소외되는 상황이 당혹스러운 표정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남북·북미정상회담 추진상황 설명을 위해 일본은 찾은 서훈 국정원장을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또 “핵ㆍ미사일 문제, 납치문제를 해결한다는 게 일본의 기본방침”이라며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기 위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한국과 확실히 공조하겠다. 한미일이 협력해 북핵·미사일과 납치문제 해결에 전력을 다하자”고 덧붙였다.

서 원장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의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 있다”며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간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흐름은 아베 총리와 미국 펜스 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좋은 분위기에서 시작됐다”고 예우했다.

당초 15분간 예정됐던 면담은 1시간 가까이 이어질 만큼 일본측 관심이 뜨거웠다. 서 원장은 전날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장관과의 회담에서 ‘북한에 갔을 때 납치자 문제가 거론됐는가’라는 질문에 “한반도 비핵화, 정상회담 등 대형 이슈를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자리여서 논의되지 않았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대한 실망감 때문인지, 아베 총리는 한국과의 소통에 부쩍 신경 쓰는 모습이다. 서 원장은 아베 총리가 “최근 남북관계의 진전에 대해 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고 면담 뒤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일본은 이미 북한이 비핵화 수순에 들어가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사찰이 재개될 경우 초기비용 부담의사를 표한바 있다.

일본측이 특히 납치자 문제에 사활을 거는 이유는 북한 현안 해결과정에 일본이 직접적 당사자로 나설 수 있는 유일한 이슈이기 때문이다. 서 원장 설명처럼 일본인 납치문제는 한국이나 미국, 중국 등이 함께 나설 동북아 정세 논의에서는 주요 이슈가 되기 힘들지만 일본 내에서는 분위기가 다르다. 정권이 반드시 해결해야 할 보수진영의 이슈이자 매우 중요한 인권문제이다. 게다가 아베 정권에게는 북한 정권의 위험성과 잔혹성을 상징하는 테마이기도 하다. 과거 미국 보수정권이 ‘테러와의 전쟁’으로 내외부적 구심력을 강화했듯이 아베 정권도 납치 문제에 집착하고 있다.

더욱이 이 문제에 관한 한 일본이 피해자, 북한이 가해자가 되는 구도여서 장기적으로 보면 북일 국교정상화 협상이 이뤄질 경우 일본에게는 반드시 지켜야 할 핵심 이슈다. 북한이 식민지 피해배상을 강하게 요구하고 나설 경우 일본 측이 이에 맞서 내세울 수 있는 대표 이슈가 ‘납치자 문제’인 것이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