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비방 금품제공 매수시도 등 혼탁
정책경쟁 실종 진흙탕 양상
기자회견을 열고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의 ‘여성당직자 특혜공천과 불륜관계’를 폭로하는 오영환(오른쪽) 더불어민주당원과 이를 반박하는 박 예비후보. 이준호 기자

90일 앞으로 다가온 6ㆍ13지방선거가 정책선거는 사라지고 각종 의혹제기와 폭로, 금품제공, 후보자 매수시도 등 진흙탕 싸움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함께 일하던 당원과 전처의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관계였다”라는 폭로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반박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들의 주장에 대해 “수백억원대 부정청탁을 거절당한 뒤 보복성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불법정치자금 수수와 시 체육회 직원 채용지시 논란에 휘말렸다.

구시장은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일 김병국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이 지난 지방선거 당시 2,500만원의 불법정치자금을 건넸다는 폭로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구 시장은 김 전 상임부회장이 “종이봉투에 담아 건넨 돈이 후원금 법정한도를 넘은 금액이라 그대로 돌려줬다”고 주장했다.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정치자금 수수 폭로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는 구본영(왼쪽) 천안시장과 돈을 건넸다고 주장하는 전 천안시체육회 김병국 상임부회장. 이준호 기자

논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7일 특정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논산시의회 A의원을 대전지검 논산지청에 고발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A의원은 같은 선거구 입후보예정자 B씨가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B씨가 논산시의회 의원 C씨에게 3,000만원을 줬다”는 허위사실을 지역 기자 및 지인 등에게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전지검 서산지청은 지난달 28일 시의원 후보 등록을 포기시킬 목적으로 경쟁후보자에게 1,000만원을 제공한 입후보예정자 D씨(58)와 돈을 전달한 E씨(70)를 구속했다.

같은 달 7일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F씨 출판기념회에서 기부행위를 한 혐의로 지역농협 직원 등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농협직원 G씨는 지난해 12월 E씨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선거구민 30여명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E씨의 책 20권을 무료로 제공한 혐의다.

충남도선관위도 공주시장 선거 입후보예정자 H씨를 위해 조직적으로 당원을 모집하고 당비를 지원한 지역단체 관계자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자신이 속한 단체의 읍 면 회장을 통해 173명의 당원을 모집해 당비 17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금품, 거짓말, 공무원 선거개입, 여론조사 조작, 부정한 경선운동 등 주요 선거범죄를 엄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