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국내 요양병원 병상 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7배에 이를 정도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호사 면허 소지자 중 절반은 의료기관이 아닌 곳에서 일하거나 집에서 쉬는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1~2016년 보건의료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보건의료 실태조사는 2001년부터 5년 주기로 실시되는 조사이다.

조사 결과, 2011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전체 보건의료기관 수는 연평균 1.6% 증가한 가운데 요양병원은 연평균 7.6%, 한방병원은 8.9%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네 의원이 1.7%, 병원이 1.9%, 종합병원이 1.6% 증가하고 상급종합병원은 0.5%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요양병원은 2011년 988곳에서 2016년 1,428곳으로 440곳 늘었으며, 한방병원은 같은 기간 184곳에서 282곳으로 증가했다.

특히 요양병원은 대형 병원 위주로 급증세를 보였다. 100~299병상을 보유한 요양병원은 12.4% 늘고, 30~99병상을 보유한 요양병원은 8.1% 감소했는데, 300병상 이상 요양병원은 31.5%나 늘어났다. 300병상 이상 요양병원은 2011~2016년 5년간 연평균 입원 진료비 증가율이 33.3%로 전체 의료기관의 입원 진료비 증가율(8.7%)의 4배 수준이었다.

대형 요양병원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요양병원 병상 수는 일반병상 수를 따라잡고 있다. 2016년 기준으로 전체 67만1,868병상 중 일반 병상이 47%(31만3,947병상)였고, 요양 병상은 38%(25만4,803병상)였다. 요양병상은 인구 1,000명당 4.9병상이나 되는데, 이는 OECD 평균(1,000명당 0.7병상)의 7배이다.

보건의료 인력은 2016년 면허소지자 수 기준으로 의사 11만8,024명, 간호사 35만5,772명, 약사 6만6,992명이었다. 이중 보건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인력은 의사 9만7,713명, 간호사 17만9,989명, 약사 3만3,946명으로 집계됐다. 보건의료기관이 아닌 정부 기관이나 민간 기업에서 일하는 의료 인력은 의사 6,806명, 간호사 7만5,134명, 약사 1만101명이었다.

간호사는 절반(17만5,783명)이 비 의료기관에서 일하거나 집에서 쉰다는 뜻이다. 간호계는 일ㆍ가정 양립이 어려운 3교대 근무와 ‘태움’(선배가 후배를 가르치며 영혼을 태울 정도로 질책하거나 폭언한다는 뜻) 문화 등을 간호사들이 병원을 등지는 주된 이유로 꼽는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