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지난달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새출발 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내달 하나은행과 하나금융지주를 상대로 고강도 채용비리 검사를 벌인다. 최흥식 금감원장이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일할 때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지적된 데 따른 것이다.

금감원은 13일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에 대해 검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사기간은 이날부터 4월2일까지 15영업일간이다. 금감원은 최 원장이 채용비리에 관여됐다는 의혹이 일자 전날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를 검사 단장으로 하는 특별검사단을 별도로 꾸렸다. 금감원은 최 원장 사임과 상관 없이 특별검사단을 통해 언론 등에서 제기된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을 샅샅이 검사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고위관계자는 “원장이 이번 일로 사퇴했다고 해서 무조건 고강도 검사를 벌이는 게 아니라 공정하게 사실만 밝혀낼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실상 현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도 검사 대상에서 빠질 수 없단 얘기다. 금감원은 채용과 관련된 비위 행위가 발견되면 곧바로 관련 자료를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금융권에선 최 원장 사임으로 촉발된 채용비리 사태가 어디까지 파장을 미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최 원장에게 들이댄 잣대를 그대로 적용할 경우 특정인을 추천한 하나금융 고위 임원은 물론 다른 금융권 임원에도 파장이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최 원장의 사임이 전 금융권 CEO의 연쇄 낙마를 부르는 신호탄이 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금감원은 일단 하나금융을 상대로만 채용비리 검사를 벌이고 추후 상황을 보고 다른 금융사로 검사를 확대할지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계획이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