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구직자들의 입사선호 기업 1위’에 올랐다.

13일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이 최근 구직자 1,092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가 31.3%(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12일부터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를 시작했다.

삼성전자에 이어 구직자들이 입사를 원한 기업들은 한국전력공사(20.4%), 현대자동차(19.1%), LG전자(14.6%), 포스코(13.6%), 한국가스공사(11.6%), 기아자동차(11.3%), SK이노베이션(11.1%), SK하이닉스(10.7%), CJ제일제당(10.3%) 등이었다.

구직자들은 이들 기업에 들어가고 싶은 이유로는 ‘사내복지 및 복리후생’(62.4%,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높은 연봉’(55.1%), ‘회사비전’(33.3%), ‘자기계발 등 커리어 향상 가능’(31%), ‘대외평판 등 기업 이미지’(23.6%), ‘업계 기술력 및 전문성 보장’(21.1%), ‘정년보장 등 안정성’(20%) 등이었다.

한편, 대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조건으론 ‘학력’(21.2%)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로 조사됐다. 또한 ‘인턴 등 실무경험’(20.8%), ‘인재상 부합’(17.6%),‘출신학교’(9%), ‘인맥’(8.7%), ‘외국어 능력’(7.3%), ‘전공’(6.8%) 등이 뒤를 이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