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진사퇴 거부시 예비후보 자격 박탈 전망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12일 오전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가 끝난 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를 나서며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이 제기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의 예비후보직 자진사퇴를 권유키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결론을 내고 우원식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박 후보를 만나 당의 입장을 전달하기로 했다. 당 관계자는 "당에서 가정사 부분까지 확인하는 것이 적절한지 의문이 있다"며 "본인은 억울할 수 있지만, 전체 선거를 생각해야 하고 본인도 자연인 신분에서 해명할 기회를 갖는 것이 더 낫지 않겠느냐고 판단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이하 검증위)는 이날 오전 회의를 열어 박 후보의 예비후보직 적격 심사를 벌였지만, 사실관계를 더 조사하기로 하는 선에서 회의를 마쳤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일 검증위에서 박 예비후보에 대해 '적격' 판정을 했으나, 이후 그의 불륜 의혹이 불거지고 이에 맞서 박 예비후보 본인이 부정청탁을 거절당한 쪽의 보복성 허위사실 유포라고 응수함에 따라 재심사를 결정한 바 있다. 당 관계자는 "전반적인 기류는 본인의 명예도 존중할 수 있는 길로 가자는 것"이라며 "오늘 예비후보 적격, 부적격 판단을 내리지 않은 것도 본인이 결단할 시간을 좀 더 주자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후보는 지난 5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이후 중단한 선거운동을 이날 오후 1시부로 재개하는 등 중도 출마 포기는 없다는 입장이어서 마찰이 예상된다. 박 후보는 오후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과 개인사를 가공한 흑색선전은 분명히 다르다"며 "네거티브 공작에 굴복하지 않고, 진정성을 갖고 도민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또 지도부의 자진사퇴 권고 결정에 대해 "자진사퇴 등 여러 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정식으로 최고위에서 저를 출석시켜 그런 통보를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는 앞서 오전 여의도 당사의 검증위 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험지인 충남에서 당원 동지들과 함께 죽을 힘을 다해 온 당원에게 불륜이라는 주홍글씨를 붙이지 말아 달라는 인간적인 요청을 하러 왔다"며 선거운동 계속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민주당 내에선 박 후보가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경우 조만간 검증위를 열어 예비후보 자격을 강제 박탈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기류가 강하다. 윤호중 검증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다음 회의 소집 전까지 조사할 것"이라며 "공인으로서 사생활을 포함해 부적절한 일이 없었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