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10일 자신을 겨냥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가 나오자 의원직에서 전격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추행 의혹으로 국회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혔던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12일 국회에 국회의원직 사직서를 제출했다.

민 의원은 이날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미 밝힌 대로 의원직을 사퇴한다"면서 "제가 한 선택으로 제 말에 귀를 기울여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어디에 있건 공의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민 의원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신상의 사유로 사직한다는 서류를 국회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10일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면서 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방침에 따라 의원직 사퇴 결정을 재고해줄 것을 요청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