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학회, 세계녹내장주간 맞아 ‘녹내장 바로알기’ 캠페인
녹내장 바로 알기 캠페인 포스터

녹내장은 안압 상승이나 혈액 순환 장애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하여 시신경이 손상되고 시야결손이 진행되다가 결국 실명에 이르는 질환이다.

가장 흔한 녹내장 형태인 개방각 녹내장의 경우 초기 단계에서는 증세가 거의 없다. 말기에 가서야 시야가 좁아지고 중심 시야만 남게 돼 시야장애가 있음을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조사결과, 녹내장 환자수는 2011년 52만5,614명에서 2015년 76만7,342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녹내장은 전 연령층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특히 40세 이후에 발병률이 높다.

따라서 한국녹내장학회는 녹내장 발병률이 높아지는 40세 이상 또는 40세 이전이라도 당뇨병이나 고혈압 같은 만성 질환자, 고도근시 환자, 녹내장 가족력 등 녹내장 고위험군에 대해 녹내장 발생 여부를 조기에 확인할 수 있도록 연 1회 안과 정기검진을 받기를 권했다.

국문석 한국녹내장학회장(서울아산병원 안과 교수)는 “녹내장은 초기에 자각 증상이 없어 진단 기회를 놓치기 쉬운 만큼 녹내장 예방 및 조기 발견을 위해 1년에 한번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중요하다”고 했다.

한편 한국녹내장학회는 2018년 세계녹내장주간(World Glaucoma Week)을 맞아 3월 11일부터 17일까지 한 주간 ‘녹내장 바로알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세계녹내장주간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전세계 성인 실명의 3대 원인 중 하나로 꼽은 녹내장을 알리기 위해 세계녹내장협회(WGA)와 세계녹내장환자협회(WGPA)가 주관해 매년 3월 둘째 주에 진행되는 캠페인으로, 해당 기간 동안 한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에서 학회 등의 주도로 다채로운 캠페인이 펼쳐져 왔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