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의대 신경과 연구팀 조사결과
체질량지수 25이상이면 10.75배 더 ‘위험’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성인 6명 중 1명은 수면 중 호흡기 내 공기 흐름이 막혀 코골이가 심해지고, 호흡이 일시적으로 10초 이상 멈추는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이 의심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양광익 순천향의대 천안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19세 이상 성인 2,740명(남 1,368명, 여 1,3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15.8%(남 19.8%ㆍ여 11.9%)가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에 해당된다고 12일 밝혔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은 비만이었다.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으로 비만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위험이 10.75배 높았다.

성별로는 50세 미만에서는 남성의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유병률이 연령대에 따라 여성보다 2∼4배 가량 높았으나 50세 이상에서는 남녀 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여성에서 폐경 이후 호르몬 변화가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들 환자는 수면 시 코골이와 무호흡증이 반복적으로 이뤄져 숙면을 취할 수 없어 주간졸림증, 두통, 기억상실, 우울증 등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질환에 시달렸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이 의심되는 이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수면 불충분(1.49배) ▦과도한 주간졸림증(1.88배) ▦불면증(3.7배) 등의 합병증을 더 많이 호소했다.

만성질환에 노출될 위험성도 컸다. 고혈압(5.83배), 당뇨병(2.54배), 이상지질혈증(2.85배), 불안증(1.63배)등 만성질환을 함께 앓을 비율이 높았다. 하지만 일주일에 3일 이상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사람은 일주일에 한 번도 운동하지 않는 사람보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이 30% 감소해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것이 필요했다.

양광익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을 방치하면 기억력, 판단력이 떨어지고 졸음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조기에 검사와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근호에 발표됐다.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cj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