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5일 터키 쇼TV 뉴스의 필리핀 가사도우미 피살사건 리포트 화면 캡처 이미지. 이 방송은 문 대통령 사진을 피살자 생전 모습과 함께 편집해 문 대통령이 살인 용의자인 것처럼 보도했다. 하단 자막은 '실종된 가사도우미 시신 냉동고에서 발견'이라는 뜻이다. 연합뉴스

터키 유명 TV 방송이 문재인 대통령 사진을 엽기적 살인 사건 용의자로 보도한 데 대해 방송을 통해 사과했다.

터키 쇼티브이(ShowTV)는 11일 밤(현지시간) '아나 하베르'('주요 뉴스'라는 뜻) 프로그램 말미에 한국 대통령과 국민에 사과한다고 밝혔다. 쇼티브이 아나운서는 "우리 뉴스가 실수로 문 대통령 사진을 (살인 용의자로) 사용한 실수에 대해 형제의 나라 한국 대통령과 한국 국민에 사과한다"며 "(이번 보도는) 전혀 의도치 않은 실수"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쇼티브이는 쿠웨이트에서 벌어진 필리핀 국적 가사도우미 피살 사건을 보도하며 문 대통령의 사진을 용의자인 양 보도해 물의를 빚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