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평균 수출액은 19억5,000만달러, 전년 대비 3.5% 증가
“수출 증가세 여전히 유지”

이달 초 수출이 조업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반도체 호조로 일평균 수출액이 증가세를 나타내는 등 전체적인 수출흐름은 여전히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137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4% 감소했다.

수출이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1년 전과 비교해 조업일수가 7.5일에서 7.0일로 0.5일 줄어든 영향이 컸다. 실제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9억5,000만 달러로 1년 전(18억9,000만 달러)보다 3.5% 증가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1~10일간 수출통계는 대상기간이 짧아서 조업일수 영향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는다”며 “수출 증가세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41.4%) 무선통신기기(19.9%) 석유제품(3.4%) 등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반면 승용차(-9.6%) 선박(-9.3%)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4.2%) 미국(4.1%) 유럽연합(EUㆍ26.6%) 등으로의 수출이 늘었고, 베트남(-3.2%) 중동(-39.8%) 등에서는 줄었다.

수입은 1년 전보다 11.2% 감소한 137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1,5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세종=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