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시간 일하고 2000만원 넘는 보수 받아

지난해 출범한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의 사외이사들이 지난해 하루 남짓 일하고 2천만 원이 넘는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카카오뱅크가 은행연합회에 공시한 지배구조 및 보수체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의 사외이사 6명은 지난해 평균 27시간 활동했으며 기본급 2천216만원을 받았다.

이 가운데 홍준기 이사는 이사회 5회와 임원후보추천위원회 1회, 보수위원회 2회 등 8차례 회의에 참여해 총 21시간을 할애했고 2천216만원을 받았다. 시급으로 따지면 시간당 105만원을 번 셈이다.

가장 활동을 많이 한 노재균 이사도 이사회 6회, 임원후보추천위원회 1회, 위험관리위원회 6회 등에 총 32시간을 사용하는 데 그쳤다. 카카오뱅크는 4월 5일 은행업 인가를 받아 지난해 사외이사들의 활동 시기가 9개월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를 고려하더라도 다른 은행들과 비교했을 때 사외이사들이 이사회 활동에 들인 시간이 현저히 적다는 지적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마찬가지로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의 경우 사외이사 6명의 평균 활동 시간은 약 106시간, 보수는 총 4천495만원이었다. KB국민, 신한, KEB하나, 우리은행[000030] 등 주요 시중은행의 경우 사외이사 활동 시간은 통상 200∼300시간으로 집계됐다. 연보수액 평균은 6천500만원 선이었다. 특히 지난해 이광구 전 행장의 공석을 채우기 위해 신임 행장을 뽑았던 우리은행의 경우 사외이사들이 대체로 330시간을 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적의 톈즈핑(田志平)푸푸다오허 투자관리유한공사 부총경리도 한국을 오가며 지난해 총 322시간 활동했다.

한편 카카오뱅크의 임직원 평균 보수는 5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은행업 인가 후 9개월간의 보수를 따진 것으로 연간으로 환산하면 6천800만원 선이다. 케이뱅크의 경우 임직원 평균보수가 7천300만원이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