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휠체어컬링 한국과 슬로바키아전에서 한국팀이 승리를 한 뒤 정승원(가운데)이 환호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컬링 오벤저스’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이 슬로바키아까지 물리치고 3연승을 달렸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슬로바키아와 예선 3차전에서 7-5로 승리했다. 한국은 전날 미국과 ‘패럴림픽 중립 선수단(NPAㆍ러시아)’에 이어 이날 슬로바키아까지 제압하면서 3전 전승을 기록했다.

지난달 끝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며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여자 컬링대표팀 ‘팀 킴’이 있다면 패럴림픽 대표팀은 스킵 서순석(47), 리드 박민자(56), 세컨드 차재관(46), 서드 이동하(45)ㆍ정승원(60) 다섯 명의 성이 전부 달라 ‘오벤저스’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날 경기는 막판까지 팽팽한 접전으로 펼쳐졌다. 한국은 1엔드에 2점을 내줬지만 2엔드에 3점을 올려 역전했다. 이후 역전과 동점을 반복한 양 팀은 5-5의 상태로 마지막 8엔드에 돌입했다. 한국 대표팀은 선공의 불리한 상황에서 2점을 뽑았고 경기는 7-5로 끝났다.

2010년 벤쿠버 대회 은메달 이후 다시 한 번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의 1차 목표는 11차례의 예선 경기에서 7승 이상을 거둬 준결승에 오르는 것이다. 백 감독은 이날 경기 후 “실수하지 않으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 같다”며 “개인적으로 출전팀들을 상대로 다 이길 수 있는 팀은 한국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특정 팀한테 약하지 않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틀간 3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이지만 체력적인 문제는 없다. 리드 방민자는 “오랫동안 이런 대회에 맞춰 체력을 키워왔기 때문에 큰 어려움이 없다. 이기고 나면 피로감이 싹 없어진다”며 웃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