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영향 일하는 노인 늘어
청년층 취준생은 역대 최대
게티이미지뱅크

고령화로 노동시장도 빠르게 늙어가면서 60세 이상 경제활동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20대 경제활동인구를 앞질렀다.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60세 이상 경제활동인구는 전년(395만3,000명)보다 25만7,000명 증가한 421만명을 기록했다. 반면 20대 경제활동인구는 406만3,000명으로 전년과 같은 수준에 머무르며 사상 처음 60대 경제활동인구에 추월 당했다. 경제활동인구는 15세 이상 국민 중 수입을 목적으로 1시간 이상 일을 한 취업자와 일을 하지는 않지만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펼치고 있는 실업자를 합한 인구를 말한다.

60세 이상 경제활동인구가 급증한 데에는 가속화하는 고령화 영향이 크다. 지난해 60세 이상 노인은 전년보다 49만5,000명이 증가하면서 전체 노인 인구는 1,000만명을 넘어섰고 경제활동인구도 400만명을 돌파했다.

20대 인구 역시 지난해에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큰 증가폭(6만4,000명)을 기록하면서 636만명으로 늘었지만, 비경제활동인구(일할 의지나 능력이 없어 노동 공급에 기여하지 못하는 사람)만 대폭 늘면서 경제활동인구는 제자리에 머물렀다. 특히 청년층의 대표적인 비경제활동인구인 취업준비생은 전년보다 4,100명 늘어 역대 최대치인 66만9,000명을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 악화한 청년 고용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60대의 경제활동참가율(해당 연령 전체 인구 대비 경제활동인구 비율)은 41.4%로 전년 대비 0.6%포인트 상승한 반면, 20대 경제활동참가율은 반대로 전년보다 0.6%포인트 하락한 63.9%에 그쳤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