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보도한 기사에 댓글
아내도 전날 페이스북에 글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10일 자신을 겨냥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가 나오자 의원직에서 전격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성추행 의혹이 제기돼 국회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민 의원의 아들이 11일 "의원직 사퇴는 모든 권위에서 나오는 보호를 버리고 진실 공방에 임하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민 의원의 아들은 이날 아버지인 민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한 매체의 기사에 쓴 댓글에서 "의원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 죄에 대한 입증이니 이런 글들이 보이는데, 아버지는 한 평생 너무 답답할 정도 희생하며 살아온 분"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을 민 의원 아들이라고 소개하고 실명을 밝힌 뒤 "(아버지는) 도덕적 결벽증이 있는 분"이라면서 "이런 기사 하나로 어떤 파장이 있는지, 또 무죄로 입증된다 하더라도 평생 지울 수 없는 흉터가 남겨지는 것이 기사인데. 한 인간의 노력을 이렇게 하십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진실 공방 이후에 잘못된 점이 있다면 그에 대한 처벌은 있어야겠죠"라고 밝혔다.

또 "정말 부탁하는 것은 미투(Me too) 운동은 정말 많은 용기를 내신 분들의 리드(주도) 하에 이 사회에 전례없이 본인들의 권위와 부를 활용해 이득을 취하려는 세력들을 잡아낼 기회"라면서 "훗날 평가를 해주실 것 그리고 이 운동의 본질을 응원해주시길 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 의원의 아내인 목혜정 씨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권력형 성추행, 성폭력과는 다르다는 이야기는 궁색할 수 있음을 인정한다"면서 "그러나 남편은 수줍음도 많고 강직한 삶의 기준을 가지고 있었고 조금만 잘못해도 성당에서 고백성사를 보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또 "기사가 나온 직후 남편이 전화를 걸어 의원직까지 내놓겠다고 동의해줄 수 있겠느냐고 물었는데 1초도 망설이지 않고 그래야 한다고 답했다"면서 "지인들이 전화를 걸어와 왜 의원직 사퇴까지 하느냐고 했지만, 남편다운 결정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