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신, 2피리어드 선제골…정승환 등 3피리어드 3골 합작
준결승 진출 향해 기분 좋은 첫 단추…11일 체코와 2차전

10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 한일전에서 한국 선수들이 승리를 한 뒤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첫 경기에서 성사된 한일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고 메달 획득 목표를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서광석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0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일본과의 예선 B조 1차전에서 2피리어드 중반에 터진 장동신의 선제골과 3피리어드에 나온 정승환, 조영재, 이해만의 소나기골에 힘입어 4-1(0-0 1-0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1차 목표인 준결승 진출에 힘찬 첫발을 내디뎠다.

세계랭킹 3위인 한국은 일본(10위), 미국(2위), 체코(9위)와 같은 B조에 속했다. 여기서 상위 두 팀이 준결승에 오른다.

대표팀은 11일 체코와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1월 열린 2018 일본 국제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권대회에서 5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수확했다. 당시 일본과는 예선과 플레이오프에서 두 번 만나 각각 9-1, 5-0으로 완승했다.

일본전 승리에 자신감을 보인 태극전사들은 초반 출발은 좋지 않았다.

한국은 1피리어드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좀처럼 일본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빙판 위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은 세계 정상급 공격수답게 일본의 문전을 휘저었다.

1피리어드 2분 14초를 남기고는 강하게 때린 샷이 오른쪽 골대를 벗어났다. 1피리어드 종료 1분 전에는 회심의 샷이 상대 골리 후쿠시마 시노부의 선방에 막혔다.

일본의 골문을 두드리던 한국이 마침내 선제골을 뽑았고, 장동신이 해결사로 나섰다.

장동신은 2피리어드 6분 8초에 김영성이 퍽을 뒤로 돌려주자 왼쪽 외곽으로 파고든 장동신이 강하게 샷을 날렸다. 퍽은 그대로 일본의 오른쪽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3피리어드 들어 태극전사들이 '대∼한민국'을 연호하는 홈팬들의 응원에 힘을 얻어 일본을 더욱 거세게 몰아붙였다.

정승환이 간판 공격수 명성에 걸맞은 추가 골을 터뜨렸다.

정승환은 3피리어드 경기 시작 51초 만에 단독으로 치고 나가 강한 샷으로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골리는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정승환이 세계 최강 공격수임을 유감없이 보여준 골이었다.

한국은 3피리어드 5분여 조영재의 추가 골에 이어 경기 종료 4분여를 남기고 이해만이 쐐기 골을 터뜨려 4-0으로 달아났다.

막판 추격에 나선 일본은 3피리어드 종료 2분여 전 다카하시 가즈히로가 한 골을 만회했지만 추가 골 사냥에는 실패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