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주: '깨소금늬우스'는 고양이 참깨와 소금이 딱딱하고 어려운 뉴스를 쉽게 설명해주는 기획입니다.

'4차산업혁명'이 전 세계적으로 화두입니다. '블록체인' 기술이 4차산업혁명을 이끌 것이라는 전망에 덩달아 비트코인을 필두로 한 가상화폐도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블록체인은 정보를 투명하게 저장하고, 해킹도 불가능한 '디지털 분산 장부' 기술이라는데 어떤 원리로 작동하는 걸까요? 또, 블록체인의 어떤 속성 때문에 안전하다고 하는 걸까요? '뉴스 읽어주는 고양이' 참깨와 소금이가 블록체인의 개념을 쉽게 설명해드립니다.

|||

소금 : 가즈아!

참깨 : 그게 무슨 말이야!?

소금 : 요즘 집사가 하는 말 좀 따라해봤어!

참깨 : 그래.. 요즘 집사가 이상하더라.. 맨날 스마트폰만 보고 말이야..

소금 : 그게 다 비트코인 때문이래. 집사가 지금 ‘존버’ 중이거든.

참깨 : 그게 뭔데!? '블록체인'이니, 가상화폐니 집사가 하는 말 듣긴 했는데

소금 : 그럼 내가 한 수 가르쳐줘야겠군! 자, 이거 받아! 비트코인이랑 블록체인이야.

참깨 : (엥 갑자기 블록체인은 뭐야..)

소금 : '블록체인'은 '디지털 분산 장부’라고 하는 기술인데, 거래 정보를 한 서버에 저장하는 게 아니라 수많은 참여자에게 분산해서 저장하는 거야. 말 그대로 장부를 나눠 갖는 거지

참깨 : 휴.. 묘생 7개월 동안 들은 얘기 중에 제일 어렵다아!!!!

소금 : 진정하고 내 얘기 잘 들어봐. 참깨 네가 간식 한 개를 나한테 줬어. 우린 각자의 장부에 적어놓겠지? 그런데 내가 그 내용을 지워버리고 오리발을 내민다면?

참깨 : 에이 그럼 은행에 맡기면 되잖아!

소금 : 근데 만약 누가 은행에 들어가서 몰래 우리의 거래를 고쳐버리면 어떻게 증명하겠어!

참깨 : 그럼 블록체인 기술은 그럴 일이 없다는 거야?

소금 : 그렇지! 블록체인 기술에서는 참깨 네가 나한테 간식을 줬다는 걸 한 사람이 아닌 여러 사람에게 동시에 기록하거든!

참깨 : 동시에 기록한다고? 그럼 우리의 거래 정보를 다 알겠네?

소금 : 당근! 이 거래 정보는 다 모여서 하나의 블록에 들어가게 돼. '블록=거래정보 상자'인 거지참깨 : 그럼 모두가 볼 수 있는 정보인 거 아냐?

소금 : 핵심은 상자를 닫는데 있어

참깨 : 집사들 언어로 '보안' 말하는 거지?

소금 : 응 맞아! 이 상자를 닫기 위해선 엄청 어려운 수학문제를 풀어야 해. 컴퓨터들이 열심히 답을 맞추는데 이걸 '채굴'이라고 한대.

참깨 : 아, 들어봤어! 채굴!

소금 : 문제를 가장 빨리 풀어서 상자를 닫아. 그걸 봉인된 다른 상자들이랑 연결해. 이렇게 연결 된 거라서 '블록체인'이라고 하는 거야.

참깨 : 그럼 문제를 빨리 푼 사람이 얻는 건?

소금 : 바로 여기서 '비트코인'이 등장해. "너 블록체인 튼튼하게 만들었으니까 비트코인 줄게!" 이런 뜻인 거야.

참깨 : 근데, 그 체인을 부숴버리면, 그니까 해킹해버리면 되는 거 아냐?

소금 : 놉! 체인을 부수려면 연결된 모든 블록을 열어볼 수 있어야 해. 한 상자를 봉인할 때 했던 걸 동시에 수백, 수천, 수만 번 해야 한다는 거지. 슈퍼컴퓨터 수백 대를 동시에 돌려야 성공할 수 있을까 말까 하다는데 과연 해킹을 할 수 있을까?

참깨 : 오…. 트..튼튼하긴 하겠넹.. 그럼 우리의 정보는 튼튼하게 지켜지고, 보안을 해주는 사람들은 비트코인을 얻는다는 거지?

소금 : 웅! 그렇지.

참깨 : 근데, 비트코인은 눈에 안 보이잖아. 그럼 대체 어디서 쓸 수 있는 거야?

소금 : 흠.. 그건 1편의 반응이 좋아야지 알려줄 수 있어

참깨 : 응? 네? 이렇게 끊어 버리는거야?

소금 : 응! 여기까지가 간식 하나 분량이지!

참깨 : 힝.. 하나 더 줄게..! 알려줘어…!

과연 소금이는 거래를 받아들였을까!?

기획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제작 한설이 PD ssoll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