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가해 의혹'을 받아온 배우 조민기씨가 9일 오후 4시5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 한 대형 주상복합 지하 1층 지하주차장 안 본인 소유 창고 안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이곳은 조씨의 주민등록상 주소지다.

조씨는 최근 청주대 제자 등을 성추행한 사실이 ‘미투(#Me Too)’로 폭로돼 12일 경찰 조사를 앞둔 상태였다. 폭로 이후 조민기는 “명백한 루머”라고 했지만 이어진 폭로에 “심각성을 인지하고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조민기. 윌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