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김 위원장 접견 뒷얘기 소개

특사단 방북 뒷얘기
“미사일에 고생 많아”
김정은 북한 노동장 위원장. 연합뉴스

청와대와 외교안보당국의 북한 최고 지도부 호평은 9일에도 이어졌다.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 및 북미 관계와 함께 그 동안 베일에 싸여 있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스타일도 더욱 주목을 받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이날 지난 5일 평양에서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을 만난 김 위원장의 비공개 발언을 추가로 공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당시 김 위원장은 “그 동안 우리가 미사일을 발사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새벽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하느라 고생 많으셨다”며 “오늘 결심했으니 이제 더는 문 대통령이 새벽잠을 설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이제는 실무적 대화가 막히고 북측 실무진이 안하무인 격으로 나오면 문 대통령하고 나하고 직통전화로 얘기하면 간단히 해결된다”며 정상 간 핫라인 설치에 대한 의미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특사단 대접과 관련해서도 “고방산 호텔에 묵는다고 들었는데 자기들(방남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남쪽에서 대접 잘 받고 돌아와 놓고 소홀해서야 되겠느냐”며 “백화원 초대소가 공사 중이라 이용하지 못하니 양해 바란다”고도 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이날 인천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특사로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가리켜 “북 최고지도층에 김여정 부부장 같은 성격의 사람이 있는 게 다행스럽다는 판단을 저희 나름대로 했다”고 긍정 평가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김여정 부부장이 앞으로 남북관계뿐 아니라 여러 가지 북한이 대외적으로 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도 할 수 있겠구나 하는 느낌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