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제안 수락하며 4월 제안
정의용 “남북정상회담 후에 하자”
성과 극대화 위해 남북회담 먼저 추진 판단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8일 오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방북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회동 제의를 수용하면서 당초 5월이 아니라 4월에 하자는 뜻을 먼저 밝히는 등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을 만나 김 위원장의 북미정상회담 제안 의사를 전해 듣고 "좋다. 만나겠다"고 수락한 뒤 4월에 하자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정 실장은 우선 남북정상회담을 한 뒤 북미가 만나는 게 좋겠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였다.

이어 정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 면담 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항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김 위원장과 올 5월까지 만날 것이라고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흔쾌히 수락한 데 이어 불과 한 달가량 남겨둔 4월을 직접 언급한 것은 북미대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회담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참모들에게 "거봐라. 얘기를 하는 게 잘하는 것이다"라고 한 데에서도 대화 의지가 묻어난다.

북미정상회담의 적극적인 '중재역'을 자임하는 청와대가 트럼프 대통령의 4월 제안에도 오히려 시기를 5월로 늦춘 것은 고도의 전략적인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북미 정상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 북미대화 1라운드의 종착역이자 한반도 비핵화의 출발점이라는 측면에서 현시점에서 급선무이기는 하지만, 북미 정상 간 회동에서 최대한의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서는 시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을 했다는 해석이다.

다시 말해 4월 말 남북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 한반도 평화 무드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는 등 분위기를 최대한 다잡은 후에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더욱 많은 성과를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게 현 정부의 판단으로 보인다.

또 북미정상회담에 앞서서 최대 이슈인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 방안을 두고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설득을 곁들인 충분한 설명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어 '선(先) 남북·후(後) 북미' 정상회담을 선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정 실장은 이런 논리로 북미정상회담의 5월 개최 이유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했고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에 동의하면서 수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