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로부터 태극기 뱃지를 받은 후 인사하고 있다.배우한 기자

길환영 전 KBS 사장,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2차관의 자유한국당 입당 및 환영식이 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렸다.

이날 배 전 아나운서는 "많은 분들 카메라 앞에서 서는 게 오랜 만"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배 전 아나운서는 "약 석 달 전엔 정식 인사통보도 받지도 못한 채로 8년 가까이 진행해온 뉴스에서 쫓겨난 듯이 하차해야 했다"며 "시청자들에게 마땅히 올렸어야 할 마지막 인사조차 올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모든 업무에서 배제된 채로 회사 모처의 조명기구 창고에서 업무 발령을 기다리며 대기상태로 지내왔다"며 "MBC 안에서 각자의 생각과 의견을 존중 받을 수 있는 자유는 사라졌다.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의 '자유'라는 가치가 파탄에 놓인 것 아닌가 하는 걱정과 우려를 느꼈다"며 정치권 입문 계기를 밝혔다.

배 전 아나운서는 "MBC가 바로 서고, 본연의 모습을 찾아갈 수 있도록 이 길이 국민의 길이라는 각오로 주어진 역할을 열심히 하겠다"고 입당 포부를 밝혔다.

이어진 질의 응답에서 배 전 아나운서는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결정된 사실이 아닌 게 팩트,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부인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영입과정에서 배 앵커만 참 힘이 들었다"며 "영입 직전에 한 번 봤는데 얼굴만 아름다운 게 아니고 소신이 뚜렷하고 속이 꽉찬 커리어우먼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이튿날 사표 제출을 보고 우리 당에 모셔오면 당과 나라를 위해 큰 일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환영 인사를 전했다.

한미애 기자 han.miae@hankookilbo.com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길환영 전 KBS 사장, 김성태 원내대표, 홍준표 대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 2차관.배우한 기자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입당한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행사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입당한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입당한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입당 소감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배현진 전 아나운서. 뉴시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홍준표 대표가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