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한다' 평가 71%…"남북정상회담 등 대북특사단 성과 영향"
민주 지지율 5%p 오른 49%…한국 12%·바른미래 6%·정의 5%·평화 1%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지난주보다 크게 상승하면서 약 두 달 만에 70%대를 회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6~8일 전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지난주보다 7%포인트 상승한 71%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4%포인트 줄어든 22%로 조사됐다.

갤럽 조사를 기준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70%대로 조사된 것은 지난 1월 둘째 주 73%를 기록한 이후 8주 만이다.

갤럽은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이 북한을 방문해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에 합의하는 등 성과를 거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긍정 평가를 한 응답자들은 '북한과의 대화 재개'(18%), '대북 정책·안보'(10%)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이어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0%), '외교 잘함'(7%), '개혁·적폐 청산'(7%) 등의 답변이 나왔다.

연령별로는 30대(82%), 40대(76%), 20대(75%), 50대(64%), 60대 이상(61%) 등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 91%의 지지도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서울(74%), 인천·경기(74%), 대전·충청·세종(73%) 등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 92%, 중도층 70%, 보수층 42% 등으로 조사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역시 5%포인트 상승한 49%를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자유한국당 12%, 바른미래당 6%, 정의당 5%, 민주평화당 1% 순으로 조사됐다.

바른미래당은 2%포인트 하락했으며, 한국당과 정의당도 각각 1%포인트 하락했다. 평화당은 지난주와 변동이 없었다.

자세한 내용은 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