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재단을 통해 불법 자금을 받은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기가 소유한 사학재단을 통해 20억원에 가까운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는 ‘친박(친 박근혜) 중진’ 홍문종(62)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9일 오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홍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홍 의원이 18대 대선을 앞둔 2012년 9~10월쯤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 경민학원이 외부에서 기부 받은 돈 19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경민학원이 서화(書畵) 구입비 명목으로 19억원을 기부 받은 뒤 홍 의원 측근인 친박연대 간부 출신 김모씨의 서화를 구입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세탁한 것으로 의심한다. 홍 의원이 실제 가치가 높지 않은 서화를 사들이는 것처럼 꾸몄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 서화 구입비 명목 기부금 가운데 10여억원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장정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이 낸 정황을 잡고, 홍 의원이 공천 청탁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장 전 의원은 2012년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됐으나 당선되지는 못했다가 2015년 8월 비례대표직을 승계했다. 홍 의원은 2013년 05월부터 1년간 새누리당 사무총장을 지냈는데, 집권당 사무총장은 당의 재정ㆍ조직ㆍ공천 등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다.

홍 의원은 이날 “경민학원을 통해 돈을 빼돌린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그런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돈을 받고 비례대표 공천에 개입한 의혹에 대해서도 "없다"고 답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