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람회 환영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8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 정책 박람회'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국 지방정부와 지방공공기관 일자리책임관 여러분, 그리고 청년 미래 일자리를 선도하고 계시는 민간기관 관계자 여러분, 참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제1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 정책 박람회’를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뜻 깊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일자리가 있는 곳에 사람이 모입니다. 그리고 사람이 있는 곳에 바로 삶이 있고, 가족의 희망이 있습니다. 삶과 희망을 만드는 일자리가 실질적으로 탄생하는 곳이 바로 여러분들이 땀 흘리고 계시는 지방이며 현장입니다.

일자리는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의 출발점입니다. 국민 가까이에서 국민을 제일 잘 아는 지방이 우리의 삶을 책임지도록 하는 ‘자치분권’, 대한민국 어디에 살더라도 기회와 자원이 공평하게 주어지도록 하는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내 고장에, 우리 마을에 일자리가 있어야만 합니다.

일자리 만들기에는 중앙과 지방, 공공과 민간이 따로 있을 수 없습니다. 공공부문의 일자리를 통해 꽉 막힌 고용시장에 물고를 터준다면 민간의 일자리 창출 역시 활기를 띠게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중앙정부 각 부처와 지방정부, 민간부문이 합심하여 일자리 창출에 역량과 자원을 집중해야 합니다. 오늘 박람회가 이러한 협력과 연대의 첫걸음이 되는 뜻 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랍니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