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 주축 ‘보수의 미래 포럼’ 창립
6월 지방선거 후 주도권 경쟁 관측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8일 발족한 '보수의 미래 포럼' 세미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이 존재감 부각에 시동을 걸었다. 좀처럼 민심을 얻지 못하는 보수의 혁신을 명분으로 내걸었지만 홍준표 대표 체제 견제를 통해 6ㆍ13 지방선거와 재보선 이후 벌어질 수 있는 주도권 경쟁을 대비한 몸풀기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국당 중진들이 만든 모임 ‘보수의 미래포럼’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립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선 나경원ㆍ유기준 의원을 공동대표로, 원유철ㆍ정우택 의원을 고문으로 각각 선출했다. 포럼의 주축인 의원들이 홍 대표와 거리가 있다는 점에서 예상대로 홍 대표를 겨냥한 비판이 쏟아졌다. 이들 중 다수는 앞서 성명서를 통해 홍준표 체제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대립각을 세워왔다.

유기준 의원은 이 자리에서 “품위 있는 보수, 건전한 보수로 거듭나는 게 시급하다”며 “그럼에도 한국당은 의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하지 못하고 정당 내 민주주의도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의원도 “당 지도부는 ‘여론조사가 잘못됐다’, ‘언론이 돌아섰다’고 하는데 물론 그 부분도 문제가 있지만 우리의 반성이 먼저”라며 “현재 당이 너무 소수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정우택 의원도 “품격의 측면에서도 여러 가지 말이 거론되고 있어 한국당을 중심으로 보수의 외연을 넓히는 데 한계에 부딪혔다고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포럼 창립식이 사실상 홍 대표의 체제에 대한 성토장이 된 것이다. 때문에 이들의 움직임이 사실상 6월 지방선거ㆍ재보선 이후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얘기가 당 안팎에서 흘러 나왔다. 한국당의 선거 결과가 낙관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홍 대표 리더십이 흔들릴 가능성을 대비한 사전 정지작업이라는 해석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당의 외연확대는 물론 자신들의 입지조차 줄어든 중진 입장에서는 당연히 포스트 홍준표 체제를 생각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당 북핵폐기추진위원장을 맡아 이날 첫 회의를 개최하며 활동을 재개한 김무성 전 대표의 행보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