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각 팀 감독과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놓고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KB스타즈 강아정, 안덕수 감독,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박혜진,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 김단비.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의 에이스 박혜진(28ㆍ178㎝)이 개인 통산 네 번째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등극했다.

박혜진은 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기자단 투표 98표 가운데 67표를 얻어 28표에 그친 박지수(20ㆍKB스타즈)를 제치고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2013~14, 2014~15, 2016~17시즌에 이어 네 번째 트로피를 들어 정선민 인천 신한은행 코치(7회)에 이어 두 번째 최다 수상이다. 박혜진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14.5점에 5.2리바운드, 5.1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자유투 성공률은 90.3%로 1위에 올랐고 3점슛 성공 2위(74개), 어시스트 2위, 득점 7위 등 고른 활약으로 팀의 정규리그 6연패를 이끌어 MVP를 예약했다. 박혜진은 “작년에 수상하면서 마지막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다시 받게 돼 작년보다 더 뭉클하다”고 말했다.

신인상은 용인 삼성생명 이주연(20)이 받았고, 외국인선수상 역시 삼성생명 엘리사 토마스(26)에게 돌아갔다.

지도상을 받은 위성우(47) 우리은행 감독은 오후에 열린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6번째 치르는 챔피언결정전인데 플레이오프 기간에 오래 쉬다 보니 경기 감각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매번 똑같지만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팀들이 피 터지게 싸운 뒤에 올라와 주면 좋겠다"고 여유를 보였다.

여자프로농구는 11일부터 정규리그 2위 KB스타즈와 3위 신한은행의 플레이오프(3전 2승제)로 포스트시즌에 돌입한다. 플레이오프 승리 팀과 정규리그 1위 우리은행이 벌이는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은 17일 막을 올린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