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5일 추미애 대표가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한 뒤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여권의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였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 사건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7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 지도부는 6·13 지방선거를 3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터진 사건의 충격을 최소화고자 빠르게 안 전 지사에게 제명 결정을 내리는 등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다.

중앙당 윤리심판원은 전날(6일) 안 전 지사에게 최고 징계 수위인 제명을 결정한 내용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할 예정인데 이 과정만 거치면 징계 절차는 마무리된다.

민주당은 안 전 지사에 이어 최근 충남지사 출마를 선언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역시 전날 선거일정 중단을 선언하는 등 당 안팎으로 뒤숭숭한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충남지사 선거는 물론 수도권 등 다른 지역 지방선거에 악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민주당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사건이 처음 밝혀진 지난 5일 밤에는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안 전 지사에 대해 출당 및 제명 절차를 밟을 것임을 결정했다.

6일에는 오전 9시로 예정됐던 원내대책회의를 취소하고 의원들이 모여 상황을 공유하는 비공개 회의만 열었다.

공개 메시지를 내기에 적절하지 않다는 분위기 탓에 대변인 또는 원내대변인 등의 현안 브리핑과 논평 등도 최소화했다.

대신 6일 오전 당 젠더폭력대책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긴급 소집해 정치권 전반의 성폭력 문제를 짚고 TF를 특별위원회로 격상하기로 랬다.

또 7일 오후에는 전국 윤리심판원·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연석회의를 열고 지방선거에서 성 관련 범죄에 연루된 사람을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