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평창조직위 파면' 청원에 "해임은 조직위 권한" 답변
지난달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대한민국 김보름, 박지우가 레이스를 마치고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6일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 레이스에서 같은 팀 노선영 선수보다 앞서 달린 김보름·박지우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달라는 국민청원에 해당 사태를 진상조사하겠다는 답변을 내놨다.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을 담당하는 김홍수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페이스북에서 생중계된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를 통해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가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스포츠 비리문제에 대한 정책대안을 만들 계획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비서관은 "전 세계인이 즐기는 동계올림픽 축제에서 국민이 실망하는 일이 발생해 책임 있는 당국자의 한 사람으로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말씀 먼저 드린다. 팀워크가 중요한 단체경기라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아쉬움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빙상연맹의 경우 여자 팀추월 사태 외에도 심석희 선수 폭행사건, 노선영 선수 출전문제, 국가대표 훈련단 나이제한 논란 등 올림픽 전부터 문제들이 불거져온 것과 관련해 "국민이 걱정한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점검되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물론 체육단체들도 성적이나 결과보다 그 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높아진 국민 눈높이에 맞춰 운영 등을 개선할 수 있도록 정부가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모색하겠다"고 발혔다.

김 비서관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에 남북 단일팀에 반대한다는 서한을 보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을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직에서 파면해달라는 청원에는 "조직위 위원 선임과 해임은 조직위 권한"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서한발송이 조직위 해임사유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청와대가 알 수 없다"면서 "다만 조직위에서도 청원에 참여한 국민 뜻을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또 "그동안 나 위원이 스페셜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위해 애써온 점과 곧 조직위가 패럴림픽을 마치면 해산 수순에 들어가게 된다는 점 등도 함께 고려돼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김 비서관은 "이번 동계올림픽 관련 청원을 통해 우리 사회가 한 단계 더 성숙하는 과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보름·박지우 선수의 자격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을 청원합니다'란 제목의 청원은 지난달 19일 시작된지 하루만에 청와대 답변 기준인 '한 달 내 20만명'을 충족했고, 현재 61만여명이 동의했다. 나경원 평창 조직위원 파면 청원의 경우 지난 달 19일까지 36만905명이 참여했다.

청와대는 이번 답변으로 12가지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을 내놨다. 현재 '국회의원 급여 최저시급 책정' '포털사이트 네이버 수사'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 처벌' '경제민주화' '일베 사이트 폐쇄' '이윤택씨 성폭행 진상규명' '조두순 사건 피해자 우롱하는 윤서인씨 처벌' 등 7개의 청원이 답변대기 상태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