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가 5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들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청와대 제공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별사절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은 6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후속회담을 갖는 등 이틀째 방북 일정을 이어간다.

특별사절단은 전날(5일) 오후 공군 2호기 편으로 서해직항로를 통해 2시50분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숙소인 고방산 초대소에서 짊을 푼 뒤 오후 6시부터 252분(4시간12분)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북한 노동당사 본관에서 면담 및 만찬을 가졌다. 남측 인사가 북한 노동당사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고 한다.

특사단은 김 위원장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만들어 나가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전달했을 것으로 보이며, 이를 놓고 김 위원장과 허심탄회한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단은 일단 김 위원장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합의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대북특사단을 맞이한 소식을 전하면서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남측 특사로부터 수뇌 상봉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해 들으시고 의견을 교환하시었으며 만족한 합의를 보시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결과가 있었고 실망스럽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데서 나서는 문제들'에 대해 특사단과 논의했다고 보도한 만큼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북미대화 등 비핵화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까지 논의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특사단은 이날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과 후속회담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위원장은 특사단의 김 위원장 면담과 만찬에 계속 배석했다고 한다.

특사단이 큰 틀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해 김 위원장과 대화를 나눈 만큼 후속회담에선 남북군사회담 개최나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구체적인 의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특사단은 이날 저녁께 방북일정을 마치고 귀환해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과 나눈 대화 등 방북결과를 보고할 예정이다.

이후 미국 측과 일정을 조율해 이르면 이번 주 후반께 워싱턴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