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청연한방병원 키르키스탄·카자흐스탄 진출
1일 문을 연 청연한방병원의 카자흐스탄 알마티 노바검진센터 한의과 개소식.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는 한의약 세계화를 위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함께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해외한의진료센터 구축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자생한방병원이 키르기스스탄 에르겐 사립병원 내 한의진료실을 개설한데 이어 1일 청연한방병원이 카자흐스탄 알마티 노바검진센터 안에 한의과를 개설했다.

자생한방병원은 2017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병원 내 한의진료센터 구축 및 운영을 맡으며 현지 법인설립 및 면허를 취득, 지난 2월 현지 에르겐 사립병원 내 한의진료실을 개소했다. 청연한방병원은 2015년부터 2년간 카자흐스탄 한의진료센터 구축 및 운영사업에 참여해 한국의 한의사 면허인정을 거쳐 원내 한의과를 개설했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의과대학도 한의진료센터 구축, 한의연수 등에 관한 협력을 추진한다.

박종하 복지부 한의약산업과 과장은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독립국가연합(CIS)국가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했다”며 “한의약이 이들 국가 국민들의 보건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