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밝혀지고 논란 잠재워지기 기다리는 중" 최영미 시인 "상세히 밝힐 것"

영국 일간지 가디언 2일자에 실린 고은 시인에 대한 기사. 가디언 캡처

성추행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고은(85) 시인이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부끄러운 행동을 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지난해 말 최영미 시인이 시 ‘괴물’를 통해 그의 성추행을 암시하는 내용을 폭로한 후 고 시인이 처음으로 내놓은 공식 입장이다.

2일(현지시간) 가디언은 영국에서 고 시인의 책을 출간하는 출판사 블루덱스 북스의 네일 아슬리씨를 통해 받은 고 시인의 성명서를 공개했다. 고 시인은 성명서에 “내 행동으로 의도치 않은 고통을 준 점에 대해선 이미 유감을 표했다”면서 “그러나 몇몇 사람들이 제기한 상습적 비행(habitual misconduct)에 대해선 단호히 부인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에서 나는 그저 진실이 밝혀지고 논란이 잠재워지기를 기다리는 중이다. 그러나 진실을 접하기 어려운 외국의 친구들에게, 나는 나와 내 아내에게 부끄러운 행동을 한 일이 없다는 사실을 말해야겠다”고 밝혔다. 고 시인은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한 인간으로서 그리고 시인으로서, 내 명예가 실추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집필 활동을 계속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아슬리씨는 현재 고 시인이 종양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해 회복 중이라며, 최근의 수술과 성추행 의혹으로 인해 몸이 매우 약해진 상태라고 전했다. 가디언은 고 시인의 성추행 의혹이 터져 나온 이후 그의 시가 교과서에서 삭제되는 등 논란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영미 시인은 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괴물’에 대해 매체를 통해 한 말과 글은 사실”이라며 “나중에 문화예술계 성폭력을 조사하는 기구가 출범하면 나가서 상세히 밝히겠다”는 글을 올렸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