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발표에선 ‘CVID’ 언급
靑은 “말 안해도 당연히 포함”
트럼프 “대북특사 정보 공유를”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밤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뒤 나온 청와대와 백악관 발표문은 약간 달랐다. 일각에선 한미 정상의 북핵 온도 차 때문 아니냐는 지적을 했지만 정상 간 통화 후엔 양측의 입장을 각자 설명하는 게 관례라는 반박도 있다. 내용상으로도 별반 차이는 없다는 반론도 나온다.

우선 백악관 발표문에 ‘CVID’라는 표현이 등장한 대목이 눈길을 끈다. 백악관은 “양국 정상은 북한과의 어떤 대화도 CVID라는 분명하고 흔들리지 않는 목표를 갖고 진행해야만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CVID는 ‘Complete(완전하고), Verifiable(검증가능하고), Irreversible(되돌릴 수 없는), Dismantlement(핵폐기)’의 약자다. 한미 양국이 북한 비핵화 원칙으로 공유하는 표현이다.

그런데 청와대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 서면브리핑에서 “양국 정상은 남북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여 이를 한반도의 비핵화로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만 설명했다. ‘한반도 비핵화 노력’이란 표현이 CVID보다 약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 대목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일 “CVID는 말을 하지 않아도 너무 당연히 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도 비핵화 원칙은 CVID임을 알고 있기 때문에 한국 발표에는 굳이 집어넣을 이유가 없었다는 것이다.

미국 측 발표에 대북특사 파견 내용이 없다는 점도 논란이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북특사를 조만간 파견할 계획”이라고 전달했다고 발표했지만, 백악관은 “문 대통령이 북한 및 남북대화 관련 진전 상황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했다”고만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에서 특사단을 보냈고 모멘텀을 살리는 차원에서 우리도 특사단 답방을 보내겠다고 문 대통령이 말하자 트럼프 대통령도 ‘알았다, 어쨌든 특사단이 북한에 가면 반응과 거기서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는 우리에게 잘 공유를 해줬으면 좋겠다’는 반응이었다”고 전했다. 한미 정상 간 대북특사 파견에 별다른 이견은 없었다는 뜻이다. 백악관도 대변인 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차 확인한 뒤 “그 과정에서 내딛는 어떤 발걸음에 대해서도 들뜬다(excited)”며 사실상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