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철강 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수입산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자국 철강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외국 업체들이) 우리 공장과 일자리를 파괴했다"면서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이를 규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주에 서명할 것”이라며 “여러분들은 처음으로 보호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철강에 25% 관세를 부과하느냐’는 질문에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0%가 부과될 것이다. 이는 장기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 철강 관세부과 방침과 관련, 모든 수출국에 일률적으로 25%를 부과할지, 아니면 일부 국가를 제외할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워싱턴 통상가에서는 미국 노동자 고용이 많은 캐나다는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같은 규제안이 최종 확정되면 한국으로서는 최악의 시나리오는 일단 피하는 셈이다. 미 상무부가 트럼프 대통령에 제안한 3가지 권고안 중에는 한국을 포함해 12개 나라에 최소 53% 이상의 '관세 폭탄'을 부과하는 방안도 포함됐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이날 철강업계 간담회와 더불어 최종 규제조치를 담은 행정명령까지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트럼프 정부 내부의 혼선과 갈등 탓에 간담회만 진행했다

백악관에선 조만간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정책 보좌관에 선임될 예정인 '매파' 피터 나바로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이 강력한 규제를 촉구했으며, 이에 반대한 게리 콘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행정부 내에서는 철강 규제안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한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강경 목소리를 낸 가운데 북한 핵·미사일 해결을 위해 한국 등 동맹 및 파트너국과의 공조가 중요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불만을 표시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