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금속노동조합 금호타이어지회 조삼수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이 2일 오전 5시부터 광주 광산구 영광통사거리 송신탑에서 '해외 매각 결사 반대'를 요구하며 고공농성에 돌입하고 있다. 금호타이어 노조 제공=뉴스1

금호타이어 노조원 2명이 2일 오전 해외매각 반대 등을 주장하며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인근 한 송신탑에서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금호타이어 노조에 따르면 조삼수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은 이날 오전 5시부터 광주 광산구 영광통사거리 근처에 있는 20m 높이 송신탑 정상부에서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결사반대'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고 농성에 돌입했다.

조 대표지회장 등이 농성을 벌인 송신탑이 있는 곳은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인근이다.

이들은 ▲ 해외매각 추진 즉각 중단 ▲ 노동자 체불임금 즉각 지급 ▲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를 위한 미래비전 제시를 채권단에게 요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채권단이 해외매각 철회 입장을 밝히기 전까지 송신탑에서 내려가지 않을 것"이라며 무기한 고공농성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