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일 로치데일과 FA컵 16강에서 득점한 뒤 동료 요렌테 품에 안겨 기뻐하고 있다. 런던=AFP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손흥민(26)이 이번 시즌 첫 멀티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치데일(3부 리그)과 2017-18 잉글랜드 FA컵 16강 재경기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했다.

전반 23분 에릭 라멜라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를 제친 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지난 1월 14일 에버턴전에서 시즌 11호 골을 터뜨린 후 46일 만에 나온 12호 골이다. 이번 시즌 FA컵에서는 첫 득점이다. 손흥민은 특유의 하트 세리머니로 오랜만의 득점을 자축했다.

손흥민(맨 오른쪽)의 드리블 모습. 런던=AP 연합뉴스

손흥민은 전반 28분 페널티킥도 성공했지만 슈팅 직전 멈칫했다는 이유로 득점이 무효가 되고 경고까지 받았다. 비디오판독(VAR) 이후에도 판정을 번복되지 않았다. 그는 이어 후반 20분 라멜라의 완벽한 패스를 골문 앞에서 오른발로 차 넣어 두 번째 골을 기록하며 페널티킥 실수를 깨끗하게 만회했다. 지난 해 5월 프리미어리그 레스터시티와 원정 이후 10개월 만에 나온 멀티골이었다. .

손흥민은 후반 14분 오른쪽 측면에서 정확한 크로스로 요렌테의 헤딩 득점에 도움까지 기록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두 번째 골 직후인 후반 22분 손흥민을 델리 알리와 교체해 쉬게 해줬다.

눈 속에서 열린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6-1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오는 17일 FA컵 8강에서 스완지시티와 맞붙게 된다. 기성용(29)이 뛰고 있는 스완지시티는 전날 셰필드를 꺾고 54년 만에 FA컵 8강에 안착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잦은 비디오판독으로 경기가 지연되며 매끄럽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 6분 손흥민이 골대 왼쪽에서 과감하게 슈팅을 한 후 골키퍼에 맞고 나온 공을 라멜라가 다시 골로 연결시켰으나 비디오판독을 거쳐 무효로 선언되기도 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