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민주주의 이룬다 해도
사회ㆍ경제 민주주의 위해 노력을”
‘달빛동맹’ 연대 협력 강조해 눈길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대구 중구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열린 2ㆍ28 민주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취임 후 처음으로 대구를 찾았다. 1960년 4ㆍ19혁명을 촉발시켰던 대구 고등학생들의 2ㆍ28민주운동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우리는 지난 촛불혁명을 통해 국민이 권력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다시 증명했고 돌이켜 보면 그 까마득한 시작이 2ㆍ28민주운동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58주년 2ㆍ28 기념식 참석을 위한 대구 방문 일정을 두류공원 2ㆍ28 민주운동기념탑 참배로 시작했다. 지난해 대선 당시 선거운동 첫 유세를 했던 곳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광복 이후 최초의 학생민주화운동인 2ㆍ28의 역사적 의미를 평가했다. 대구가 민주주의의 뿌리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기념사에서 “대구 학생들의 외침이 숨죽여있던 민주주의를 깨웠고 전국 곳곳에서 학생들의 항거가 잇따랐다”며 “2ㆍ28민주운동은 마치 들불처럼 국민들의 마음 속으로 번져가 마침내 3ㆍ15의거와 4ㆍ19혁명의 기폭제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국민의 힘으로 독재를 무너뜨린 첫 번째 역사를 쓰는 순간”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기념식 후 2ㆍ28, 3ㆍ15, 5ㆍ18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등과 오찬을 하며 민주주의를 향한 지속적인 노력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민주주의는 결코 완성되는 게 아니다. 정치적 민주주의를 이룬다 해도 사회적 민주주의와 경제적 민주주의의 과제는 여전히 남는다. 민주화를 바라는 사람들이 끝까지 그 길을 함께 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보수의 심장’으로 꼽히는 대구에서 진보의 상징 광주와의 연대 협력을 강조한 대목도 눈길을 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달빛동맹’이라는 이름으로 대구(달구벌)와 광주(빛고을)가 2ㆍ28민주운동을 함께 기념했다”며 “연대와 협력의 바탕에는 2ㆍ28과 5ㆍ18의 상호교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2ㆍ28 국가기념일 지정에 5ㆍ18 경험이 있는 광주의 협조가 큰 힘이 됐다는 설명이었다.

문 대통령은 또 ‘대한민국에서 독립유공자가 제일 많은 곳’, ‘민족항쟁과 선비정신의 본거지’, ‘국채보상운동 시작’, ‘낙동강 방어전선으로 대한민국을 지킨 보루’ 등으로 대구ㆍ경북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어 “정의와 자유를 향한 대구의 기개와 지조가 잠자는 정신적 자산에서 깨어나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현실의 힘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보수 성향 대구의 변화를 주문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기념식에는 6ㆍ13 지방선거 대구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행사 주무부처 책임자로 참석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