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창 올림픽 기간
정상 외교 성과 설명 자리
한국당 洪대표 참석 불투명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대구 중구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열린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2ㆍ28 민주운동 첫 기념식에 입장하며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이뤄진 대북ㆍ대미 외교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을 추진하고 나섰다. 다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남에 맹공을 펴고 있어 초청에 응할지 불투명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평창 올림픽 기간 정상 외교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여야 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키로 했다”며 “남북 대화 국면을 이어가기 위해 초당적 협력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야권이 초청을 받아들일 경우 이르면 다음 주라도 회동을 갖는다는 계획이다. 초청 대상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한국당 대표, 유승민ㆍ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다.

청와대는 남북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미 대화를 추진하기 위해 정치권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에 동계올림픽 개ㆍ폐회식에 참석한 김여정ㆍ김영철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ㆍ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등 미국 대표단과 나눈 대화를 여야에 설명하겠다는 계획이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에 야권의 지지를 얻어 남남갈등을 피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아울러 각종 민생ㆍ개혁 법안의 처리를 요청하고 6월 개헌 국민투표에 대한 협조도 당부할 전망이다.

야권은 문 대통령과의 회동에 긍정적인 분위기다. 박주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고 국가적 현안에 대해 지혜롭게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여야 대표들이 참여하는 영수회담을 개최해야 한다”고 선제적으로 제안했다. 조배숙 대표와 이정미 대표도 회동에 긍정적인 입장이다.

다만 홍준표 한국당 대표의 참석 여부는 불투명하다. 홍 대표는 지난해 청와대에서 열린 두 차례 영수회담도 문 대통령과의 1대 1 회담을 요구하며 모두 불참했다. 앞서 홍 대표는 문 대통령과 김영철 부위원장의 만남에 대해서도 “북핵 문제를 임시방편으로 해결하려는 것” “문재인 정권의 위장 평화쇼를 극력 저지하겠다” 등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당은 내부 논의를 거쳐 참석과 관련한 최종 입장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