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의 최태웅 감독. KOVO제공

현대캐피탈이 프로배구 2017~18 V리그 남자부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캐피탈은 27일 2위 삼성화재가 대한항공에 세트 스코어 0-3(20-25 24-26 15-25)으로 패하면서 챔피언결정전 직행을 확정했다. 21승 12패, 승점 58의 삼성화재는 남은 3경기에서 전승을 거둬 승점 9를 보태더라도 현대캐피탈(승점 69)을 넘을 수 없다.

정규리그 4경기를 남긴 현대캐피탈은 2015~16시즌 이후 2년 만이자 2005년 프로 출범 후 통산 5번째로 정규리그 우승컵을 안았다. 최태웅 감독이 부임한 이래 현대캐피탈은 2015~16시즌 정규리그 우승, 2016~17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하며 최강 팀으로 변모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3월 6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현대캐피탈과 한국전력의 경기 종료 후 정규리그 우승 시상을 한다. 정규리그 1위 상금은 남자부는 1억원, 여자부는 7,000만원이다.

현대캐피탈은 플레이오프 승자와 3월 24일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1차전을 치른다. 현대캐피탈은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휩쓴 2005~06시즌 통합 우승에 이어 12년 만에 두 번째 통합우승이자 통산 4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도전한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