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남 일정 마무리
'평창참가' 北 인원 모두 돌아가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7일 출경을 위해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27일 2박 3일간의 방남 일정을 마치고 귀환했다.

김 부위원장 등 고위급대표단은 이날 오전 11시55분께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출발했고 5분 뒤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한으로 돌아갔다.

김 부위원장은 CIQ에서 '방남 성과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CIQ를 빠져나가면서는 만족한듯한 흡족한 표정으로 웃으며 손을 들어 인사했다.

최강일 외무성 부국장 등 다른 대표단들도 '북미대화 조건' 등에 대한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이들을 CIQ에서 배웅했다.

앞서 김 부위원장 일행은 이날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및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과 조찬을 함께한 뒤 숙소인 서울 워커힐호텔을 출발해 귀환길에 올랐다.

김 부위원장은 워커힐호텔에서 떠날 때도 '미국과의 대화에 대한 입장' 등을 묻는 취재진의 말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그는 천안함 폭침의 배후라는 논란 속에 25일 방남, 그날 문재인 대통령과 평창에서 만나고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했다.

또 조명균 장관을 비롯한 통일부 당국자들과 만찬을 함께했다. 양측은 이 자리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마련된 남북 간 화해협력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계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 부위원장은 26일에는 숙소인 호텔에서 머물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오찬을 함께했다. 그는 이때 별다른 전제조건을 내걸지 않은 채 "미국과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철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단원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수행원 6명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의 귀환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북측 인원들은 모두 돌아갔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