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기업들, 정부에 승인 촉구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26일 개성공단 설비 점검을 위한 방북 신청서를 접수하기에 앞서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본관 앞에서 방북 승인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난 다음날인 26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정부에 시설 점검 목적의 방북 신청서를 제출했다. 남북관계 개선의 훈풍이 민간교류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관계 단절로 방치된 공장과 설비들의 시설 점검과 보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방북 신청 취지를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개성공단이 전면 중단된 2016년 2월 이후, 총 네 차례(이전 정부에서 세 차례, 현 정부에서 한 차례)에 걸쳐 방북 신청을 했으나 모두 성사되지 않았다.

비대위는 “투자기업 123개사, 영업기업 80여개사 등 총 200여개사에서 1명씩 총 200여명이 다음달 12일 북한을 방문하기를 희망한다”며 신청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은 124곳으로, 협력업체는 5,000여곳, 종사자 수는 약 10만명으로 추정된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원장은 “당장 개성공단을 재가동하자는 게 아니라, 남북 긴장관계 완화 국면을 이용해 시설 점검을 하고 보존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소박한 차원의 방북 신청”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하면서도,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서해 군통신선과 경의선 육로, 하늘, 바닷길이 열린 지금이 어느 때보다 (북한을 방문하기에) 적절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정부의 승인을 촉구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26일 오전 9시 기준)까지 대북접촉 신고수리 건수는 255건”이라고 밝혔다. 사회문화 분야가 155건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앞서 통일부 혁신정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방적인 구두 지시로 개성공단이 전면 중단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발표한 바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