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회의, "고은, 이윤택 제명 등 징계" 방침

고은 시인. 연합뉴스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고은 시인이 22일 한국작가회의 상임고문에서 물러났다. 한국작가회의는 “고 시인이 상임고문을 비롯한 모든 직을 내려놓겠다는 의사를 고은재단을 통해 밝혀 왔다”고 전했다. 작가회의 회원 자격도 내놓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고 시인은 1974년 작가회의 전신인 자유실천문인협의회 설립 때 핵심 역할을 맡았다. 자신이 주도해 만든 작가 모임에서 불명예 퇴진한 것이다.

고 시인의 입장 표명은 작가회의가 고 시인과 이윤택 연출가 겸 희곡작가를 징계하겠다고 한 직후 나왔다. “제명돼 강제로 쫓겨나는 것은 피하려는 속내”라는 의심을 산 이유다. 고 시인은 성추행 의혹 자체에 대해선 침묵을 지키고 있다.

작가회의는 2016년 문단 성폭력 폭로가 쏟아져 나왔을 때도 문제의 문인들을 조사하고 징계하기로 했지만, 회원들이 탈퇴하거나 사법 절차가 지연되는 바람에 징계가 흐지부지됐다. 작가회의는 사실상 친목단체여서 회원 탈퇴의 실질적 불이익이 없다. 작가회의는 출범 이후 첫 여성 이사장인 이경자 소설가가 최근 취임한 뒤 신속한 징계를 내릴 수 있는 쪽으로 관련 정관 수정을 추진하고 있다. 이윤택 연출가는 회원으로 이름은 올렸지만 활동은 거의 하지 않았다고 작가회의는 밝혔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