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의원들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22일 한국 제너럴모터스(GM) 사태와 관련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국 GM 사태 국정조사 추진’을 1호 당론으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지상욱 정책위의장은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지역경제가 파산 및 대란 위기에 처했다”며 “이 같은 사태는 충분히 예견됐지만, 정부는 이를 방치했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지 의장은 그러면서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적폐청산을 주장하면서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대규모 실업 발생을 방치한 관계 부처에 대해 왜 적폐청산을 하지 않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와 함께 바른미래당은 사회 각계로 확산되는 미투(#Me Tooㆍ나동 당했다) 운동에 호응하는 차원에서 성범죄 예방매뉴얼 마련 및 강력 대응을 골자로 한 ‘미투 운동 성명서’도 함께 당론으로 채택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