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 사임, 이사직은 유지
한ㆍ일 롯데 지배구조 정점에 쓰쿠다 단독 대표
日 경영진 한국 롯데 경영 간섭 막을 방법 없어
신동주 경영권 탈환 행보에 가속 붙을 듯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한ㆍ일 롯데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남에 따라 롯데 경영권 향배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혼돈에 빠졌다.

신 회장 사임으로 롯데홀딩스 단독 대표가 된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사장과 일본인 경영진들이 향후 한국 롯데그룹 경영에 간섭할 가능성이 커졌다. 신동빈 회장과 경영권 분쟁에서 패했던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신 회장 사임을 계기로 경영권 탈환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동빈 대표이사 사임 안건을 의결했다.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명단에 변화가 생긴 것은 2년 7개월 만이다. 신 회장은 2015년 7월 경영권 분쟁이 촉발되자 쓰쿠다 사장과 함께 일본 롯데홀딩스 공동 대표 자리에 올랐다. 당시 쓰쿠다 사장과 공동대표였던 신격호 총괄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되며 2선으로 물러났다. 롯데홀딩스는 대표이사 자리에 신 씨 오너 일가가 배제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신 회장 사임으로 일본 롯데는 물론 한국 롯데그룹의 경영권 무게추가 급격히 일본인 경영진에게 쏠리게 됐다. 롯데홀딩스가 일본 롯데그룹 지주사 역할뿐 아니라 한국 롯데그룹의 중간 지주사 격인 호텔롯데의 단일 최대주주(19.07%)이기 때문이다. 롯데홀딩스 영향력 아래 있는 L-투자회사 지분까지 고려한다면 일본 롯데홀딩스의 호텔롯데 보유 지분율은 99%까지 올라간다.

지난해 10월 롯데지주가 공식 출범했으나 호텔롯데는 여전히 한국 롯데그룹의 중간 지주사 역할을 하고 있다. 유통과 식품 계열사는 호텔롯데와 지분 관계를 정리하고 롯데지주 체제에 편입됐지만 화학과 호텔ㆍ관광 계열사 다수는 아직 호텔롯데 우산 아래 머물러 있다. 호텔롯데가 지분을 많이 확보하고 있는 화학과 호텔관광 사업군(BU) 등에는 일본 현지 경영진 영향력이 강해질 수밖에 없다.

재계 관계자는 “그동안 한ㆍ일 롯데를 통합 경영해 온 신동빈 회장이 주도적으로 한국과 일본 롯데 주주의 공동 이익을 추구한다는 명분으로 인수합병(M&A)과 대규모 투자 등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왔지만, 이제는 일본인 경영진과 주주들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일본인 경영진이 마음만 먹는다면 한국 롯데그룹 절반 정도의 회사 경영권에 적극적으로 개입해도 제도상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송정근 기자

신 회장이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일본인 경영진의 신 회장에 대한 지지와 신뢰 관계를 감안하면 한국 롯데그룹 경영에 크게 간섭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이사회가 신 회장의 이사회 멤버 자격을 유지한 것은 신 회장에 대한 지지가 견고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롯데 관계자는 “구속되면 90% 이상 유죄 판결이 나는 일본과 달리 한국은 3심까지 유ㆍ무죄 결과가 바뀔 수 있다는 점을 일본 이사진에 충분히 설명했다”며 “롯데홀딩스가 일본 주주를 위한 결정은 내리겠지만, 신 회장을 배척하고 독단적으로 경영권을 행사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2년 동안의 경영권 분쟁에서 신 회장을 지지해왔던 쓰쿠다 사장이 신 회장 구속을 이유로 그의 대표이사 사임 안건을 통과시킨 것은 의미가 적지 않다는 해석도 있다. 일본 재계 관례상 대표이사가 구속될 경우 물러나는 게 일반적이지만, 오너일가 간 경영권 분쟁이 발생한 비상 상황에서 굳이 오너가 사임할 필요는 없었다는 지적이다. 최근 경영권 탈환 행보를 재개한 신동주 전 부회장의 움직임도 향후 롯데 경영권 향배에 또 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

재계 관계자는 “신 전 부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단일 최대주주인 광윤사의 최대 주주이며, 창업주 장남이라는 명분도 보유하고 있다”며 “신 부회장 측은 현재 신동빈 회장을 지지하고 있는 일본 롯데홀딩스 종업원에 대한 설득에 공을 들인 후, 향후 자신의 대표이사 취임을 안건을 다룰 이사회 개최를 현 일본 경영진에게 요청하려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