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점유율 50% 계획…국내 1,100만명 접종 대상

SK케미칼이 자체 개발한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조스터가 2월 2주차 기준 국내 판매 누적 매출 50억원을 돌파했다. 제품 출시 만 2개월을 맞는 이달 말 누적 매출이 8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대상포진 백신 시장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올해 1,000억원 이상으로 규모가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국내 의료진을 위해 잇따라 열린 ‘스카이조스터 런칭 심포지엄’에서도 나타났다. SK케미칼은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8일까지 20여일에 걸쳐 7개 도시를 순회하며 '스카이조스터 런칭 심포지엄'을 열었다. 대상포진의 질병 부담과 백신 역할 및 스카이조스터 임상결과를 주제로 진행됐다. 전문의 2,000여 명이 참석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정희진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주제 강연에서 “국내 대상포진 환자와 치료비는 계속 늘고 있다”며 "스카이조스터는 3상 임상 시험을 통해 기존 대상포진 백신과 면역원성 및 안전성에서 비열등성을 입증했다”고 했다.

한 전문의는 "대상포진 질환과 발병 메커니즘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기회였다”며 “심포지엄으로 스카이조스터의 이해와 신뢰도가 한층 높아졌고 백신 공급 우려도 덜게 됐다"고 했다.

안재용 SK케미칼 백신사업부문 부문장은 "국내에만 1,100여만명이 대상포진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잠재적 대상군”이라며 “그 동안 공급이 원활하지 못했던 대상포진백신 시장에 최첨단 생산시설인 L하우스에서 생산한 스카이조스터를 안정적으로 공급함으로써 국민 건강 수호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지난 8일 서울 코엑스인터콘티넨탈에서 열린 ‘스카이조스터 런칭 심포지엄’에서 정희진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임상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SK케미칼 제공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