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ㆍ민평당 부인 불구
국지적 연대 나설 가능성도
박지원 “안철수, 한국당 주적으로 안봐”
유승민(맨 오른쪽)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6ㆍ13 지방선거에 앞서 여야간 선거연대 시나리오가 난무하는 가운데 주요 연대 대상으로 꼽히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선 긋기에 나섰다. 창당 직후부터 제기되고 있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더불어민주당과 민평당 간 연대 관측을 부인한 것이다. 그러나 선거 이후 생존을 모색하기 위해서도 선거가 다가올수록 연대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그런 것(한국당과의 선거연대)은 아직 생각도 안 해봤다”고 잘라 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한국당은 극복의 대상이지 연대나 연합의 대상은 아니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 “전혀 그럴 생각도,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과 민평당은 각각 상대에 대해 ‘2중대’ 정당이라고 폄하하면서 통합 과정에서 쌓인 감정의 앙금을 여과 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이태규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민평당 같은 경우에는 스스로 거의 민주당의 2중대 역할을 자임하고 있다”면서 “2중대에 표를 주는 유권자들은 선거 통례상 본 적이 없다”고 견제구를 날렸다. 박지원 민평당 의원도 “바른미래당으로 합당 전 안철수 전 대표와 (한국당 소속) 남경필 경기지사 두 분이 두 차례 만났다”면서 “이 자리에서 남 지사가 안 전 대표에게 ‘주적이 누구냐’고 물으니 ‘문모(문재인 대통령), 민주당이다, 홍모(홍준표 대표), 한국당은 아니다’고 답변했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바른미래당과 한국당 간 보수 연대 가능성을 시사한 지적이다.

양당의 표면적 주장과 달리 지방선거가 다가올수록 양당은 생존을 위해 전략지역을 중심으로 한 국지적 연대에 나설 수 있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바른미래당과 한국당은 서울시장과 경기지사 선거에서 각각 안철수ㆍ남경필 카드를 내세워 사실상 보수 후보 단일화 효과를 노릴 것이란 전망이 많다. 서울시장 후보 구인난에 시달리는 한국당과 지역 조직이 미미한 바른미래당으로선 취약지역 불출마를 통한 단일화 효과를 거두는 게 이해관계에 맞아 떨어진다. 호남을 기반으로 한 민평당도 3곳의 광역단체장 선거와 2곳의 재보선이 열리는 호남에서 당선자를 배출해야 한다. 이를 위해 20대 총선에서 호남이란 텃밭을 잃은 민주당과의 연대를 타진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한 민주당 의원은 “민평당 중진의원이 민주당 소속 호남지역 예상 출마자들을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