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 안전 및 생활점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0일 박지원 의원의 주적 발언과 관련, “저는 평소 주적이란 표현은 거의 쓰지 않는다. 그러니 그런 질문은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앞서 이날 오전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 창당 전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의 ‘주적’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을 거론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이 자리에서 “남 지사가 ‘주적이 누구냐’고 물으니 안 전 대표가 ‘문모, 민주당이다’며 ‘홍모, 한국당은 아니다’고 답변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에 대해 “이미 공개된 사실을 각색해 입맛에 맞게 쓰는 것이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이어 “굳이 주적이란 표현을 하자면 정치공작으로 국민을 선동하는 낡은 정치인들이 저의 주적”이라며 “박지원 의원님, 소설은 이제 그만 쓰시라”고 충고했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