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석 감별기까지 들고 다녀
경기 가평경찰서는 빌라 1층만을 턴 50대 남성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피의자가 범행에 이용한 보석 감별기. 가평경찰서 제공

빌라 1층만을 상습적으로 턴 50대가 구속됐다.

경기 가평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절도) 혐의로 A씨(55)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10일까지 21회에 걸쳐 가평 등 경기와 서울, 강원지역을 돌며 주인 없는 빌라에 침입해 21회에 걸쳐 2,600만원 상당의 현금과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주로 불이 꺼진 1층 빌라만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A씨는 다이아몬드의 진위를 알려주는 보석 감별기까지 들고 다니며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상습 특수절도 혐의로 2년6개월 동안 교도소에서 복역 하다가 지난해 10월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뒤 불과 한달 만에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피해신고가 계속 접수되자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고시원에 은신해 있던 A씨를 붙잡았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