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상주시청 소속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장수지(사진)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긴 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팀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장수지는 지난 19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팀추월 경기 후 김보름과 박지우의 태도가 도마에 오르자, 이들을 두둔하는 글을 올렸다. 장수지는 “아무것도 모르면서 아무렇게나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말 한마디가 얼마나 무서운 건데 지들이 시합을 하던지 애꿎은 선수들한테 뭐라고 한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스피드스케이팅 장수지 인스타그램 캡처

장수지는 이 글에서 관중들을 비난하며 응원이 방해가 된다는 취지의 내용도 적었다. 그는 “선수들 집중도 못하게 소리나 지르고 그게 응원인가 방해 수준”이라며 “관심도 없다가 올림픽 시즌이라고 뭣도 모르고 보면서 보다가 선수들 상처만 준다”고 했다. 장수지는 “그냥 손가락 묶고 눈으로 보고 입으로 응원이나 하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장수지가 올린 글은 SNS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졌고 비난 여론이 거세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장수지에게 SNS 메시지를 보내 항의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장수지는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과문이 올라왔지만 장수지를 향한 비난 여론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결국 그는 SNS 계정을 폐쇄했다.

앞서 지난 19일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는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이 한국대표로 나섰다. 김보름과 박지우는 팀추월 경기에서 가장 중요한 팀워크를 잊은 듯한 경기 운영과 인터뷰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