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여행을 보다 더 색다르게 하고 싶다면? 아세안 국가별 놀이 문화를 체험 해보세요! 서울의 따릉이와 유사한 ofo, 다양한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우유집까지!

태국

대학 캠퍼스를 중심으로 인기 있는 ofo 공용 자전거! 서울의 따른 이를 연상시키는데요. 30분당 5바트(약 170원)의 이용료만 지불하면 탈 수 있는 ofo!

ofo를 타고 우유 집 가서 망고 우유 한잔하면 꿀 맛이겠죠?

라오스

네트를 사이에 두고 발로 공을 차 승패를 겨루는 스포츠 경기인 “세팍”

‘차다’는 뜻을 의미하는 세팍은 팔과 손을 이용하지 않고 화려한 기술을 선보이는 스포츠입니다.

미얀마

미얀마의 전통놀이 “친롱”. 나무줄기로 엮은 딱딱한 공을 여러 명이 둘러싸고 주고받으며 기술을 선보이는데요. 앞서 보았던 세팍과 비슷하죠?

|||

* 본 콘텐츠는 ‘한-아세안’의 제작 지원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쉐어하우스 제공 (필자: 쉐어하우스) ▶ 원문보기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